빨간약의 재발견… “코로나 바이러스 99.99% 줄었다”

https://www.chosun.com/national/welfare-medical/2020/10/08/Q2YV6DTTCJBIZN6HCWNXIO2P3I/?utm_source=daum&utm_medium=original&utm_campaign=news

인체 밖에 있는 코로나 바이러스에 포비돈 요오드를 뿌려 실험해본 결과 퇴치효과가 있다고 했다. 포비돈 요오드로 코로나를 치료할 수 있다는 건 아니지만 연구에 의하면 포비돈 요오드 성분을 0.45% 함유한 의약품으로 바이러스를 99.99%로 감소시키는 항바이러스 효과가 있다고 했다. 이걸 알아낸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바이러스병연구소 박만성 연구팀은 포비돈 요오드로 코로나 감염관리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. 코나 목에 뿌리는 포비돈 요오드가 위생관리를 도와줄 수 있다는 것이다. 해외에서도 비슷한 연구 결과는 많았다 하지만 인체 밖의 코로나 바이러스를 줄이는 효과를 알아낸 것이고 코로나 환자를 치료할 때 쓸 수 있다는 연구 결과는 없다. 인체 밖, 그니까 인체 안에서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것이 아니라는 건데 이 포비돈 요오드가 생활 속에서 필요할지 모르겠다. 이미 소독약과 손 소독제같은 충분한 위생관리용품은 충분한데 말이다.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